참여/소식

보도자료

젊은 국악인 18인이 꾸미는 2024 화음 기획공연(20240704)
작성자 : 안인영 작성일 : 2024-07-04 조회수 : 222

MZ세대 젋은 국악인 18인이 꾸미는 전통성악무용기악 무대

‘2024 화음(和音)’ 공연

대학부 716() 19:30, 일반부 723() 19:30 / 한국문화의집 KOUS


화음 공연


국가유산진흥원(원장 최영창)은 오는 16일과 23일 한국문화의집 KOUS(서울 강남구)에서 ‘2024년 화음(和音)’ 공연을 연다.

 

2010년 시작한화음(和音)공연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기량 있는 20대 젊은 국악인들이 꾸미는 무대이다. 차세대 국악인들에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전통예술공연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된 공연으로 청춘 예인들의 특별한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지난 3월 국가유산진흥원의 공모로 선정된 18명의 20대 국악인이 출연한다. 전통성악 분야의 가객(歌客)’, 전통무용 분야인 무객(舞客)’, 전통기악 분야의 율객(律客)’으로 구성하여, 관객들이 성악과 기악, 무용을 모두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공연은 대학부와 일반부로 나누어 양일간 진행된다.

 

오는 16일 진행되는 대학부 공연에는 전통성악 분야 가객부문으로 경기민요(김태수), 가야금병창(마혜지), 판소리(신별하) 무대가 펼쳐진다. 전통무용 무객으로 살풀이춤(이연지), 태평무(이민지), 승무(서채원)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전통기악 부문 율객은 가야금산조(최훈), 아쟁산조(임다연), 대금산조(이건준)로 각기 다른 악기로 산조의 매력을 선사한다.

 

일반부 공연은 오는 23일에 열린다. 전통성악 가객분야에는 경기민요(이채현), 가야금병창(이수현), 판소리(김수민) 공연을 선보이고 전통무용 무객은 살풀이춤(김나은), 승무(노하늘), 호적시나위(정영수)의 춤사위가 무대를 가득 채운다. 전통기악 분야인 율객부문으로는 가야금산조(한민지), 피리산조(이재준), 아쟁산조(이혜리)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또한, 김영길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하여 더욱 완성도 있는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공연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매 가능하며, 가격은 R3만원, S2만원, A1만원이다. ‘화음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가유산진흥원 누리집(www.kh.or.kr)을 참조하거나 국가유산진흥원 공연진흥팀(02-3011-1731)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