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소식

보도자료

2024 봄 궁중문화축전, 60만 명 관람객 방문해 성황리 종료(20240509)
작성자 : 안인영 작성일 : 2024-05-09 조회수 : 149

전년 대비 외국인 관람객 3배 껑충글로벌 축제로 발돋움한

2024 봄 궁중문화축전, 60만 명 관람객 방문해 성황리 종료

- 전시, 참여, 공연 등 궁중문화축전만의 프로그램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호평 쏟아져


축전 성료 축전성료


국내 최대의 궁궐 활용 축제인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이 지난 5, 5대 궁과 종묘에서 9일 동안 다채롭게 열린 행사를 마무리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은 서울의 5대 궁궐과 종묘에서 427일부터 55일까지 진행되었으며, 601,135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 중 외국인 관람객은 155,291명으로 전체 관람객의 4분의 1을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약 3배 증가한 실적을 거두었다.

* 2023 봄 궁중문화축전 외국인 관람객 수: 55,424

 

특히, 올해 궁중문화축전에서는 축전 기간 동안 서울 5대 궁궐을 횟수의 제한 없이 입장할 수 있는 관람권인 궁패스를 확대하여 관람객들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 또한, 글로벌 플랫폼을 통한 외국인 판매를 확대하고, 외국인 전용 프로그램을 늘려 해외 관람객 유치를 위해 노력했다.

 

조선시대로 돌아간 듯, 생동감 넘치는 경복궁으로 떠나는 시간 여행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은 공연, 전시, 체험 등 조선시대 궁궐 문화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진행되었다. 특히, 경복궁에서는 조선시대로 돌아가 살아있는 궁을 재현하는 관객 참여형 프로그램 시간여행, 세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1천여 명의 관람객이 궁중새내기로 참여해 전통복식을 입고 경복궁 곳곳에 마련된 체험 장소에서 단청 그리기, 고임상 만들기, 전통무용 등의 체험에 참여했다.

 

또한, 장엄한 근정전으로 배경으로 펼쳐진 공연은 궁중문화축전만의 특별함을 더했다. ‘고궁뮤지컬-세종, 1446’은 전년에 이어 전 회차 빠르게 매진되며 인기를 모았다. 올해 첫 선을 보인 고궁음악회-100인의 치세지음(治世之音)’ 공연에는 대금, 가야금, 해금 연주자 100인이 꾸미는 웅장한 무대를 연출하며 궁에서 울려 퍼지는 궁중음악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인정전 최초 전통공예 전시와 아침 산책으로 창덕궁의 새 면모 선보여

창덕궁에서는 궁중문화축전 최초로 인정전을 활용한 전통공예 전시 공생: 시공간의 중첩을 열었다. 국가무형유산 전승자와 전통공예 작가 9명의 협업으로 탄생한 좌등과 병풍, 부채 등 20여 점의 작품을 전시하였다. 고궁의 전각과 조화를 이룬 전통공예품 전시는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올해 궁중문화축전에서 새롭게 선보인 아침 궁을 깨우다프로그램은 이시우 작가의 해설과 함께 아침 창덕궁을 산책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다. 고즈넉한 창덕궁의 아름다운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매력을 선사하며 큰 인기를 모았다.

 

어린이와 가족이 참여하는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진 창경궁

창경궁에서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어린이 관람객을 위한 어린이 궁중문화축전이 진행되어, 어린이들이 숙수·의관·화원·역관·취타대 등 조선시대의 다양한 직업을 직접 체험해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인형극과 전통 연희 등 볼거리를 늘려 어린이날과 연휴를 맞이하여 창경궁을 방문한 가족 단위 관람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외에도, 이번 축전에서 새롭게 선보인 창경궁 물빛연화는 이이남 작가가 참여한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주목을 끌었다. 대춘당지와 소춘당지를 배경으로 한 화려한 미디어아트의 연출로 창경궁 밤의 새로운 모습을 선사하며, 봄밤의 운치를 더했다.

 

현장 참여 프로그램 확대로 함께 즐기는 축전의 흥겨움 더해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별도의 예약 없이 방문해도 현장에서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상설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했다.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는 ‘K-헤리티지 마켓이 상설로 펼쳐져 무형유산 전승자의 공예품부터 전통문화상품, 궁중다과 등을 구입하고 즐길 수 있었다. 덕수궁 정관헌에서 진행된 황실취미회프로그램을 통해 커피, 당구, 음악 등 고종이 사랑한 취미 생활을 체험할 수 있었다.

 

·가을 개최되는 궁중문화축전은 오는 109<2024 가을 궁중문화축전>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가을 궁중문화축전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일정은 향후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과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문화재재단은 '국가유산기본법' 시행에 따라 오는 17일 국가유산진흥원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들이 국가유산을 즐겁게 누리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